본문 바로가기

콘텐츠/인터뷰

[인터뷰] 시적인 순간이 모두 돈오이다, 문태준

 

문태준 시인

 

1994년 『문예중앙』 등단

시집 『수런거리는 뒤란』 『맨발』 『가재미』 『그늘의 발달』 『먼 곳』 『우리들의 마지막 얼굴』 『내가 사모하는 일에 무슨 끝이 있나요』 등.

노작문학상, 소월시문학상, 서정시학작품상, 애지문학상, 목월문학상, 정지용문학상 등 수상.

 

 

 

 

Q. 시는 언제부터 쓰기 시작하셨나요?

문태준 시인 : 박목월 시인의 「나그네」 누이를 통해 접했습니다. 그 이후 친구 김연수 시인의 등단 소식에 자극을 받았고 군대에서 시집을 섭렵하기 시작했습니다.



Q. 2020년을 대하는 마음가짐에 도움이 될 수 있는 문장이 있다면 어떤 것이 있을까요?

문태준 시인 : 

아주 작은 꽃이여
너는 여리지만 너의 아래에는
큰 대지가 있다

<라빈드라나트 타고르의 문장>
-EBS <발견의 기쁨, 동네책방>에서 발췌



Q. 문태준과 서정시, 강물처럼 흐르는 서정의 갱신에 대하여 한 말씀 부탁드립니다.

문태준 시인 : 전통적인 서정시의 맥락을 이어가면서도 늘 다를 수 밖에 없다고 생각합니다. 전통적 서정과는 다른 균열되는 지점을 찾으려 던지는 질문의 연속은 강처럼 흐르는 서정의 갱신이지요. 그래서 이 부분은 서정의 분화이자 진화이며 더 활달하고 시적 상상력이 깊어지는 경계로 나아가는 것이라 볼 수 있습니다.



Q. 문태준 시인이 시인으로서의 소명이 있다면?

문태준 시인 : 언제나 시인으로서 시를 쓰는 일과 좋은 시를 읽고 소개하는 일이 있을 수 있겠네요. 또한, 시를 쓰면서 시를 통해 스스로를 증명하고 시를 심는 사람으로서 역할을 꾸준히 이어나가는 것도 될 수 있겠습니다. 즉 성실한 노동의 가치를 존중하는 직업인이고 싶습니다.



Q. 시인의 눈은 어떤 역할을 하나요?

문태준 시인 : 내 시의 관심은 생명세계에 대한 관심이고 생명세계에 있어서 모든 존재들은 협력적인, 유기적인 관계입니다. 그 속에서 타인의 삶을 내다볼 수 있는 서정이 발화하지요.
세계를 감각할 때 내 내면에서 만들어지는 공간은 잠시 건축되었다가 허물어지는 그 집을 유심히 관찰하는 일입니다. 관찰하면 무한히 깊어지고 사랑이 탄생하고 내면에 무언가가 자라나며 내면에 잠든 또다른 '나'인 거인이 깨어나기 때문입니다.



Q. 시집 『내가 사모하는 일에 무슨 끝이 있나요』의 작가의 말 소개를 부탁드리겠습니다.

문태준 시인 :

새봄이 앞에 있으니 좋다
함파를 겪은 생명들에게 그러하듯이
시가 누군가에게 가서 질문하고 또 구하는 일이 있다면
새벽의 신성한 벽 같은 고독과 높은 기다림과
꽃의 입맞춤과
자애의 넓음과 내일의 약속을 나누는 일이 아닐까 한다
우리에게 올 봄도 함께 나우었으면 한다
다시 첫 마음으로 돌아가서
세계가 연주하는 소리를 듣는다
아니, 세계는 노동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