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콘텐츠/영상 콘텐츠

[계간 문파문학 2018 가을호] 임승유 시인의 [숨겨둔 기쁨] 시 낭송

2018 계간 [문파] 봄호 [EDITOR's PICK] 코너에 실린 임승유 시인의 [숨겨둔 기쁨] 시를 저자의 음성으로 들어 보세요.

 

 

 

숨겨둔 기쁨

 

임승유

 

 

문 열고 나와

문밖에 내놓은 외투를 걸쳤다. 무겁고 두껍고 커다란
외투를 걸치고 앉아서

 

내가 감싼 안쪽을 생각했다. 생각하면 할수록 깊어졌
다. 멀어졌다. 멀어져 닿을 수도 없는 그곳을 생각하면
뭐하나 싶다가도 지금은 생각하는 것 말고는 할 게 없
어서

계속 생각했다. 계속 생각하다 보니 있을 수도 있고
없을 수도 있다는 생각에 이르렀다. 여기까지 이르고 보
면 더 갈 수도 있고 안 갈 수도 있다. 마음만 먹으면 선
택할 수 있다는 것이 너무나 좋아서

외투를 벗었다

 

 

 

 

 

반응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