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분류 전체보기

(443)
문파문학 2021년 가을호 [도서구매] [도서 정보] 도서명 : 문파문학 61호 (2021 가을) 저자 : 문파문인협회 편집부 정가 : 12,000 원 출판사명 : 문파문학사 출간일자 : 2021-09-01 페이지 : 192쪽 ISSN : 1976-1864 (9771976186401) 주제별 분류 : 잡지 [책소개] 『문파』는 문학의 향기를 음률에 담아 계간으로 발행하는 문예지이다. ‘참신한 문학인의 걸음’을 올곧은 푯대로 삼고 110여 명의 회원이 활동 중이다. 이번 호에는 왜 시를 쓰는가? 모든 시인이라면 한 번쯤 품어 볼 질문에 조말선 시인이 권두언에서 다루었고 이승하 시인의 신작시와 인터뷰를 담아 아픔의 시대에서 사는 인간을 시로써 탐구해 보았다. 기획특집으로는 ‘한국 현대시에 스며든 카프카’를 주제로 조창환 선생님을 필진..
푸른인재상 작품 공모! 제4회 계간 『문파』 푸른인재상 작품 공모 계간 『문파』는 참신한 문학정신을 고취시키고 미래 시문학 진흥을 위한 일환으로 제4회 「푸른인재상」을 제정하여 매해 젊은 시문학 지망생을 발굴하려 한다. 당선자는 계간 『문파』와 지속적인 인연을 갖고 등단의 길을 지원한다. 응모대상 20대 시문학 지망자 2인 장르 시 5편 상금 각 50만원 공모 방법 E-mail로 송고 요망 보낼 곳 munpamunhak@naver.com 심사 방법 응모 작품은 심사위원회에서 엄격한 심사를 거쳐 당선자 2명을 선정 계간 『문파』 겨울호에 게재함 원고 마감 2021년 10월 10일까지 도착 유효 시상 2021년 12월 18일 문파문학 겨울호 출판기념회에서 시상(남산 문학의 집·서울) 당선자 개별 통지 응모 요령 작품의 주제는 자유..
[시선집]비로소 뭍으로 닿는 한 생명이 한 생명의 끈을 침묵으로 잇고 있다 [도서 구매] 도서명 : 비로소 뭍으로 닿는 한 생명이 한 생명의 끈을 침묵으로 잇고 있다 부제목 : 계간 문파 시인 선집 저자 : 지연희, 백미숙, 박하영, 탁현미, 임정남, 윤복선 외 ------------------------- 종이책 정보 출간일자 : 2021-8-23 판형 : 130×210 페이지 : 288쪽 ISBN : 979-11-89690-53-3 부가기호 : 03810 정가 : 12,000원 출판사명 : 코드미디어 주제별 분류 : 문학, 시 검색어 : 계간문파, 시집, 시선집, 문파 [도서 소개] 43명의 시인이 풀어낸 일상 이야기! 계간 문파는 그동안 60회가 넘는 간행물을 출간한 내실있는 문예지로 다양한 시, 수필, 평론을 포함한 순수 문학 작품을 소개하고 있는 순수 문예지입니다. 이..
[계간 문파문학 2020 가을호] 김문주 시인의 [시창작교실] 시 낭송 2020 계간 [문파] 봄호 [EDITOR's PICK] 코너에 실린 김문주 시인의 [시창작교실] 시를 저자의 음성으로 들어 보세요. 시창작교실 - 은유에 관하여 김문주 한 계절이 방안에서 지나는 동안 꽃은 피고 관객 없는 무대 위의 배우처럼 나는 방안에서 여전(如前)한 선생이었다 그 말을 하지 말 걸 그랬나 또 시간을 넘기기도 하고 다시 아리스토텔레스의 시학을 꺼내놓기도 하다가 천변(川邊)을 걷는다 시인은 잘 보는 사람, 견자見者이기도 하고 잡풀이 우거진 택지지구 한편에서는 철골 건물들이 올라가는데물가에서 잠맥질하는 오리들. 비유는 너머를 보는 능력 도대체 이곳은 어디일까 흰 복면을 하고 천변을 걷는 사람들 돌아온 방안에서는 강의도 어느새 끝이 나고 학생도 선생도 없는 피안彼岸의 교실 모니터 앞에서 나..
[작품평] [초록의 눈] 시집 작품평 김근숙 시집 [초록의 눈] 작품평 놀라운 인내와 관성으로 견디어 일어서는 성자의 모습 - 작품평 | 지연희 시인 시를 쓰는 데 있어 그 구조적 유형은 최소한 30여 종의 갈래로 구분되어 있다. 까닭에 어떤 시를 어떻게 쓸 것인지에 대한 구상은 절대한의 필요 불가결한 일일 수밖에 없다. 그만큼 다양한 감성의 가닥으로 시인들은 자신이 선택한 의도에 대한 심도 깊은 의미를 세부적으로 설계하여 시의 집을 짓는다고 보아야 한다. 물론 대개는 서정시의 기틀에서 벗어나지 않고 있지만 서사시에서 풍경시, 사물시에 이르기까지 집필의 방법론에 대한 구성을 고뇌하고 있다. 2019년 계간 『문파』 문학 신인상 시 부문에 추천되어 시인의 길을 걷고 있는 김근숙 시인의 첫 시집 「초록의 눈」의 출간을 준비하며 김 시인의 시 7..
[작품평] [팝콘이 터질 때] 시집 작품평 이주현 시집 『가고 오네』 작품평 시인의 고뇌와 시인의 사유에 가까이 서서 - 작품평 | 지연희 시인 문학은 인생의 근원적 가치에 대한 심도 깊은 성찰이다. 꽃이 계절의 질서에 맞추어 피고 지는 일처럼 한 편의 시에 내장되어진 의미들의 정서가 어쩌면 삶을 지탱하는 팩트인지도 모른다. 가냘프기 짝이 없는 인간의 육신이 정신의 태도로 지배되어지는 까닭이기도 하다. 무엇보다 시는 인간의 정서를 다룬다고 했다. 19세기 후반 미국의 시인 로빈슨(E.A.Robinson, 1869~1935)은 시는 말할 수 없는 것을 우리에게 말하려 한다고 했다. 시는 아이디어, 의미, 태도, 정서 등으로 그 의미를 강조하려는 견해로 정의하려 하기 때문이다. 윤복선 시인의 제2시집 출간의 의미도 말할 수 없는 것들에 대한 깊은 통..
[작품평] [시간의 얼굴] 시집 작품평 김태실 시집 『시간의 얼굴』 작품평 광대들의 무대, 신명나게 춤추는 몸짓 뒤에 - 작품평 | 지연희 시인 ‘시는 인간의 정서를 다룬다. 어떤 장면이나 어떤 경험이나 어떤 애착에 의해 생긴 시인 자신의 정서와 감정을 제시한다.’고 했다. 까닭에 시인은 어떤 논리의 그물에도 걸리지 않는 자유를 통하여 과학적 언어로 말하거나 진술하지 않으며 시인의 상상력이나 말로 표현하기 어려운 미묘한 정서의 세계를 표현하려고 노력한다. 심도 깊은 사유로 제2시집의 의미를 절실한 언어로 표현해 준 김태실 시인의 총 76편의 시는 총체적 삶의 비평으로 독자의 질문에 답하는 진정성 있는 이야기를 들려주고 있다. 영국의 시인이며 평론가인 마테 아널드(Matthew Arnold)는 ‘시란 시적 진리와 시적 미의 법칙에 의한 비평에 ..
[계간 문파문학 2021 봄호] 김성규 시인의 [하루 전날] 시 낭송 2021 계간 [문파] 봄호 [EDITOR's PICK] 코너에 실린 김성규 시인의 [하루 전날] 시를 저자의 음성으로 들어 보세요. 하루 전날 김성규 짐을 나르는 그의 뒤에 죽은 사람이 서서 지켜보고 있습니다 지독하게 지쳐 쓰려졌을 때 그는 슬픔을 느꼈을까요 잠들기 직전 펜을 잡고 써봅니다 내가 바라는 게 무엇이었는지 슬픔을 느낄 겨를도 없이 쓰러져 잠에 빠진 날 죽은 사람이 나를 보고 서 있습니다 잠 속에서 나는 느낄 수 있습니다 다음 날, 아니면 그다음 날 그만두어야 함을 알지만 어느 날 잠에서 깨어나, 마지막이라 생각하고 한 줄 써봅니다 아무리 고통을 당해도 마음은 단련되지 않습니다 죽은 사람이 내 이마를 쓸어주고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