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박진호

(2)
[리뷰] 박진호 시인의 [함께하는] 시집 리뷰 박진호의 영문 번역과 함께한 이 시집은 늘 어둠을 사는 변두리 사람이나 실의에 가득한 소외된 사람들을 대신한 아픔이며 안타까운 질문이다 ‘무엇일까?’라는 모순된 삶의 햇빛 밝은 변화를 꿈꾸는 희망이 가득하다. - 지연희(시인) 박진호의 시는 생명의 시이다. 자연물과 인생에 대해 노래하며, 소외된 각각의 개체에 詩라는 처방으로 생명력을 불어넣는다. 이를테면, 시 「분수」랄지, 「불꽃」 등의 작품 제목에서도 그의 생명력을 엿볼 수 있으며, 특히나 시 「어둠을 만날 때」에서는 어둠의 상태를 의인화하여 그 소외되고 차가운 존재마저 끌어안겠다는 의지를 느낄 수 있다. 시집 『함께하는』은 그런 의미에서 특별하다. 이 시집은 박진호시인의 첫 시집이지만, 그의 시쓰기의 노련함을 보여주듯 박진호의 시는 생명력을 노래하는..
[작품평] [함께하는] 시집 작품평 박진호 시집 [함께하는] 작품평 공허와 허무의 이중주 - 작품평 | 지연희 시인 지구촌에 뿌리내려 삶이라는 생명 존재의 까닭을 ‘살아내야 한다’는 숙제로 부여받은 뭇 대상들의 번뇌를 생각할 때가 있다. 비단 사람에 국한된 일이 아니라 식물과 동물, 날짐승과 곤충이나 혹은 미세한 미생물까지 다름이 없다. 집요하게 목숨을 지켜 살아내야 한다는 희로애락의 끊임없는 갈피에서 때로는 울고 웃고 괴로움을 느끼는 것이 삶이다. 절박한 이 사슬에 매어 숨을 쉬어야 한다는 본능의 슬픔이 가없이 이어지는 것이 생존의 법칙이다. 박진호 시인은 오늘 상재하는 이 시집에서 ‘무엇일까’라는 질문의 화두로 광대하고 절박한 생명 고리의 질서를 풀어내려 한다. 가톨릭 신자인 시인의 이 같은 고뇌 속에는 “삶이 녹록지 않다”는 그러나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