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코드미디어

(26)
[작품평] [초록의 눈] 시집 작품평 김근숙 시집 [초록의 눈] 작품평 놀라운 인내와 관성으로 견디어 일어서는 성자의 모습 - 작품평 | 지연희 시인 시를 쓰는 데 있어 그 구조적 유형은 최소한 30여 종의 갈래로 구분되어 있다. 까닭에 어떤 시를 어떻게 쓸 것인지에 대한 구상은 절대한의 필요 불가결한 일일 수밖에 없다. 그만큼 다양한 감성의 가닥으로 시인들은 자신이 선택한 의도에 대한 심도 깊은 의미를 세부적으로 설계하여 시의 집을 짓는다고 보아야 한다. 물론 대개는 서정시의 기틀에서 벗어나지 않고 있지만 서사시에서 풍경시, 사물시에 이르기까지 집필의 방법론에 대한 구성을 고뇌하고 있다. 2019년 계간 『문파』 문학 신인상 시 부문에 추천되어 시인의 길을 걷고 있는 김근숙 시인의 첫 시집 「초록의 눈」의 출간을 준비하며 김 시인의 시 7..
[작품평] [팝콘이 터질 때] 시집 작품평 이주현 시집 『가고 오네』 작품평 시인의 고뇌와 시인의 사유에 가까이 서서 - 작품평 | 지연희 시인 문학은 인생의 근원적 가치에 대한 심도 깊은 성찰이다. 꽃이 계절의 질서에 맞추어 피고 지는 일처럼 한 편의 시에 내장되어진 의미들의 정서가 어쩌면 삶을 지탱하는 팩트인지도 모른다. 가냘프기 짝이 없는 인간의 육신이 정신의 태도로 지배되어지는 까닭이기도 하다. 무엇보다 시는 인간의 정서를 다룬다고 했다. 19세기 후반 미국의 시인 로빈슨(E.A.Robinson, 1869~1935)은 시는 말할 수 없는 것을 우리에게 말하려 한다고 했다. 시는 아이디어, 의미, 태도, 정서 등으로 그 의미를 강조하려는 견해로 정의하려 하기 때문이다. 윤복선 시인의 제2시집 출간의 의미도 말할 수 없는 것들에 대한 깊은 통..
[작품평] [시간의 얼굴] 시집 작품평 김태실 시집 『시간의 얼굴』 작품평 광대들의 무대, 신명나게 춤추는 몸짓 뒤에 - 작품평 | 지연희 시인 ‘시는 인간의 정서를 다룬다. 어떤 장면이나 어떤 경험이나 어떤 애착에 의해 생긴 시인 자신의 정서와 감정을 제시한다.’고 했다. 까닭에 시인은 어떤 논리의 그물에도 걸리지 않는 자유를 통하여 과학적 언어로 말하거나 진술하지 않으며 시인의 상상력이나 말로 표현하기 어려운 미묘한 정서의 세계를 표현하려고 노력한다. 심도 깊은 사유로 제2시집의 의미를 절실한 언어로 표현해 준 김태실 시인의 총 76편의 시는 총체적 삶의 비평으로 독자의 질문에 답하는 진정성 있는 이야기를 들려주고 있다. 영국의 시인이며 평론가인 마테 아널드(Matthew Arnold)는 ‘시란 시적 진리와 시적 미의 법칙에 의한 비평에 ..
[작품평] [가고 오네] 시집 작품평 이주현 시집 『가고 오네』 작품평 진중한 사고로 건져 올린, 삶의 단편들 - 작품평 | 지연희 시인 전통의 가치는 그 시대가 지녔던 개혁의 현실 속에서도 끊임없이 숨 쉬는 일이다. 문화예술 전반에 이르는 자존의 확립이며 한 그루 촛불을 밝히는 불꽃이었다. 서구의 문화며 문명의 유입이 시작되던 초기 현대시 유입으로부터 오늘에 이르기까지 대한민국 서정시 문학의 계보는 면면히 한국 시문학의 본류를 지켜오고 있다. 그럼에도 난해한 시어의 실험적 작품이나 구조로 현대시의 포스트모더니즘의 시인들이 적지 않다는 사실에 어느 비평가는 분노에 가까운 필설을 피력하기도 했다. 시문학의 정석은 ‘서정’의 아름다움에 있다는 지론이다. ‘서정시는 어떤 기분이나 감정 상태를 간략하게 표현한 것에 불과할 수도 있다’라고 하거나 ‘..
한국수필 2021년 5월호 [도서 정보] 도서명 : 한국수필 2021년 5월호(통권 315호) 저자 : (사)한국수필가협회 정가 : 12,000원 출간일자 : 2021-5-1 페이지 : 264쪽 [책소개] 『한국수필』은 사단법인 한국수필가협회에서 발행하는 월간 문예지로, 1971년부터 한국수필문학의 위상 제고와 저변 확대를 위해 발행되어 지금까지 이어져 오고 있습니다. 이번 5월호는 한국수필작가회 회원들의 주옥같은 작품들을 담은 특집 ‘한국수필작가회’를 준비하였습니다. ‘예술마당’에서는 국립현대미술관 전시회 ‘미술이 문학을 만났을 때’를 통해 한국 근대기 문인들과 화가들의 풍부한 예술세계를 만나보실 수 있습니다. ‘발걸음에세이’ 코너에서는 영남 낙강변의 ‘낙동강문학관’ 이야기를 준비해보았습니다. 아름답고 청명한 가정의 달 오월을 ..
[문학] 구름재의 집 [도서 정보] 도서명 : 구름재의 집 저자 : 안윤자 정가 : 18,000 원 출간일자 : 2021-6-14 페이지 : 428쪽 [도서 소개] 세월이 뒤로 흘러가는 느리고 안락한 타임머신 안에서 519년 동안 현존했던 ‘은자의 왕국’ 조선왕조가 낙조로 물들어 가던 때, 그 풍운의 현장에 있었던 마지막 궁정 사람들 이야기를 조곤조곤 들려주고 싶다. 나의 첫 번째 역사장편이 이 고된 시국에 바치는 공동의 노래가 되었으면 한다. 고종황제부터 덕혜옹주에 이르기까지 스러져 간 제국의 운명 그 자체가 되어 역사의 화수분으로 남겨진 주인공들에게 이 책을 바친다. -「작가의 말」중에서 [목차] 작가의 말 1부 자고 가는 저 구름 시정 풍경 구름재 댁의 아이 괴이한 일들 꿈 등극 종친이란 사내들 자고 가는 저 구름 대원..
[시] 초록의 눈 [도서 정보] 도서명 : 초록의 눈 [rainbow 90] 저자 : 김근숙 정가 : 12,000 원 출간일자 : 2021-6-14 페이지 : 144쪽 [도서 소개] 김근숙 시인은 언어 사용의 틀이나 범위가 넓은 편이다. 대개의 시들에서 표출되는 암울한 주제가 내포하고 있듯이 생과 사의 문제들과 대립하고 타협하는 시편들이 적지 않았다. 다만 이 모두는 진지하고 경계를 초월하여 가슴이 메어 오는 안타까움으로 주저하기도 했다. 삶을 살아낸다는 것은 얇은 유리판 위의 뜀뛰기와 같다는 경계를 주문하지만 남다른 관계의 혹독한 고뇌로 지탱하기 힘겨웠으리라 생각한다. 그럼에도 꿋꿋하게 일어서 명예로운 시인의 반열에 들게 되어 축하하지 않을 수 없다. 첫 시집의 출간임에도 불구하고 좋은 작품들이 눈에 띄어 감사한 일이다..
[수필] 이따금 [도서 정보] 도서명 : 이따금 [너울 50] 저자 : 전영구 정가 : 15,000 원 출간일자 : 2021-5-1 페이지 : 212쪽 [도서 소개] 수필문학이 꽃처럼 향기로운 것은 굳이 화려한 색감이나 형태보다 자연한 품격의 기품을 내면 깊이 발휘하는 까닭이다. 마음밭에 심금을 울리는 세정된 이야기들을 기탄없이 펼쳐내는 수필 한 편의 감동이 세상을 영글게 하고 세상을 위로할 수 있는 까닭이다. 어느 장르의 문학에서도 대적할 수 없는 사실 체험을 기조로 조각해내는 수필문학의 구조는 진실한 사람의 때 묻지 않는 마음 빛처럼 맑고 따뜻하다. 시집 여섯 권, 수필집 두 권째를 상대하는 전영구 시인(수필가)의 문학열은 장르를 넘나들며 도약하고 있어 놀라지 않을 수 없다. 시인 못지않게 구조해 내는 수필 언어의 ..